볼보 車 공기청정기, 알레르기·바이러스 예방 성능 `국제 인증`


볼보 車 공기청정 기능, 알레르기·바이러스 예방 성능 인증받았다 [사진제공=볼보코리아]

사진설명볼보 車 공기청정 기능, 알레르기·바이러스 예방 성능 인증받았다 [사진제공=볼보코리아]

볼보자동차는 자사의 ‘어드밴스드 공기청정(AAC)’ 기능이 복수의 국제 인증기관으로부터 높은 공기 정화 기술력을 검증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볼보의 AAC 기능은 국제인증기관 ASL(Allergy Standards Limited)의 천식·알레르기 친화 제품 인증과 함께, 오스트리아의 독립 연구·시험기관 OFI의 바이러스 살균 효율성 검증을 받았다.

AAC는 미세 부유입자, 배출 가스 등의 오염물질이 캐빈 필터를 통해 차량 내로 유입되는 것을 막아주는 전자동 시스템이다. 합성 섬유 기반 필터를 사용하며 이온화 기능을 갖추고 있어 실내 유입 공기에 포함된 가장 유해한 입자인 초미세먼지(PM 2.5)를 최대 95%까지 제거해 준다.

먼저 ASL 테스트에서는 AAC 기능이 외부 유입 공기 내 풀, 나무, 잡초 꽃가루 알레르기 항원을 최대 99.9% 제거함으로써 천식·알레르기에 도움이 되는 제품이라고 인증받았다. ASL은 소비자들이 천식·알레르기 환자가 사용하기에 적합한 제품을 식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독립적 인증기관이다.

AAC가 차내로 유입되는 공기 중 바이러스를 97% 이상 제거하고, 차내 기존 바이러스 농도를 최대 95%까지 제거할 수 있다는 검증도 완료했다. 오스트리아의 독립 연구·시험기관 OFI가 최근 실시한 테스트에서는 볼보 필터 및 이온화 기능이 높은 바이러스 여과 효율성을 갖추고 있어 공기 중 바이러스 차단에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볼보의 탑승자 건강 영향 전문가인 마리아 베르난데르 박사는 “우리는 고객들이 볼보 차량 내부의 공기질을 개선하도록 지원함으로써 건강상의 악영향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연구에 따르면 깨끗한 공기는 개인 건강상의 이점 외에도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등 운전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해 준다”고 강조했다.

한편 볼보코리아는 2020년 9월 국내 출시한 스웨디시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S90을 시작으로 자사 주요 모델인 XC90, V90CC, XC60, V60CC, S60 등에 초미세먼지를 걸러주는 PM 2.5 센서 및 미립자 필터가 추가된 ‘어드밴스드 공기청정(AAC)’ 기능을 선보이고 있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