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CAR-T 치료제 임상 첫 환자 투여… 임상 본격화





앱클론(대표 이종서)은 자사 개발 혁신 자가유래 CAR-T 세포치료제 ‘AT101’에 대해 국내 임상환자에게 첫 투여를 했다.


앱클론 관계자는 18일 “AT101은 자체 개발한 세계 유일의 1218 항체를 사용해 CD19 질환단백질의 새로운 부위에 작용하므로, 기존 블록버스터 CAR-T 치료제인 킴리아, 예스카타 등과는 차별화된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글로벌 CAR-T 신약 개발을 위한 지적재산권 장벽을 확보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기존 제품과 다른 CD19 표적 항체를 사용한 앱클론의 AT101은 세계적으로도 차별성을 인정 받아 CAR-T 분야의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 그룹인 미국 유펜의과대학과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배양 공정 자동화 시스템에 의한 생산으로 제품의 완성도와 균질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도 큰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AT101의 국내 임상 1/2상을 본격화한 앱클론은 임상 1상 대상 환자에 대한 투여를 올해 안에 진행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이번 임상은 서울아산병원에서 미만성 거대B세포 림프종(DLBCL)을 포함한 B세포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임상 1상을 통해 AT101 투여 후 약효와 안전성을 평가해 최대 내약용량(MTD)과 임상 2상 권장용량(RP2D)을 설정하고, 임상 2상에서 단일 용량 투여로 AT101의 약효를 확증할 계획이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