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NK 세포치료제 개발에 나선 GC셀·HK이노엔



차세대 바이오의약품으로 세포치료제가 주목받는 가운데 국내서 GC셀, HK이노엔이 CAR-NK 세포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


NK와 T세포 파이프라인을 모두 보유한 GC셀은 현재 CAR-NK 세포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GC셀은 탁월한 NK 기술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GC셀 측에 따르면, △자연살해세포 특화 키메라 항원 수용체 △유전자 조작 기술 △대량배양 △동결보존 △국제 규격 제대혈 등 5가지 핵심 기반 기술을 바탕으로 세포·유전자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GC셀은 지난 1월 항-HER2 항체 및 이를 포함하는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에 대한 호주 특허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NK세포 내 활성화를 위해 최적화된 CAR 구조와 선택성이 높은 항-HER2 세포 외 도메인(extracellular domain)으로 구성된 독자적인 항-HER2-CAR의 권리를 보장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특허 등록은 고형암 대상 HER2-CAR-NK치료제 ‘AB201’의 상용화를 위한 필수적인 지적재산권(IP) 확보를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GC셀은 제대혈에서 유래한 NK세포를 이용해 HER2-CAR-NK치료제 AB201을 개발해 미국 관계사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를 통해 미국 내 임상을 준비하고 있다.


GC셀의 CAR-NK 파이프라인으로 고형암을 타깃으로 하는 AB201(HER2 CAR-NK)과 B세포 림프종을 타깃으로 하는 AB202(CD19 CAR-NK)를 꼽을 수 있다. 이들 파이프라인의 향후 임상 진행 계획은 어떻게 될까? 이에 대해 GC셀 관계자는 “AB201은 올해 하반기에 IND(임상시험계획)를 제출할 예정이다. AB202는 2023년에 IND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GC셀 파이프라인. 사진=GC셀 IR 자료집

GC셀 파이프라인. 사진=GC셀 IR 자료집



국산 신약 30호 ‘케이캡’을 보유한 HK이노엔은 순환, 대사, 소화질환 치료제 및 수액 등 경쟁력 있는 파이프라인을 고도화하는 한편 CAR-NK 세포치료제 개발에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7월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HK이노엔 관계자는 “세포·유전자치료제 사업의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고형암 영역에서의 CAR-NK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HK이노엔은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2021년 7월 IR 자료집

HK이노엔은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2021년 7월 IR 자료집


HK이노엔은 현재 4개의 CAR-T, CAR-NK 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치료제의 개발 성공률을 높이고 시장 진입 시기를 당기기 위해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혈액암, 고형암 치료제 기술을 이전받는 동시에 기술 국산화를 위해 자체적으로도 CAR-T, CAR-NK 세포치료제를 연구하고 있다.


HK이노엔 관계자는 히트뉴스와 통화에서 “2018년부터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에 관심을 기울였다”며 “2019년 10월 세포·유전자치료제(C&G) 연구센터를 설립했다”고 전했다.


HK이노엔은 네덜란드 바이오텍 글리코스템(Glycostem)에서 CAR-NK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도입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글리코스템과 공동연구 중인 CAR-NK 파이프라인은 후보물질(candidate) 발굴 후 in vitro 효능 검증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Source link